• 최종편집 2024-07-09(화)
  • 전체메뉴보기
 
  • 당진시, 더본과 손잡고 야심 차게 개발

두렁콩수제비 시식회2.jpg

 

두렁콩수제비 시식회1.jpg

 

[당진=로컬충남] 당진시는 2일 백종원의 더본과 손잡고 개발한 ‘두렁콩 서리태 수제비’ 출시에 맞춰 시식회를 가졌다.


이날 데덕동 박명숙 면사랑에서 열린 시식회는 오성환 시장을 비롯한 두렁콩 생산단지 대표, 콩가공 관련 업체, 관계 기관 등에서 30여명이 참석했다.


두렁콩수제비는 따뜻한 콩국수 개념으로 콩 소비 시장을 넓히기 위해 맛과 영양을 바탕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고, 두렁콩서리태 고유의 맛이 그대로 표현될 수 있게 개발했다.


두렁콩수제비는 ‘콩 자립형 융복합단지 조성사업’으로 지난해 더본외식산업개발원(대표 백종원)과 콩 활용 대표메뉴 개발 용역을 맺고 개발한 메뉴다.


당진콩 우수업소로 선정된 5곳 업소를 대상으로 전수 교육을 하고, 메뉴를 판매할 예정이다.


7월부터 박명숙면사랑, 또와분식(합덕터미널 내), 9월 중순에는 진관삼거리식당, 면천에이스식당, 면천콩국수식당에서 출시할 계획이다.


시는 ‘콩 자립형 융복합단지 조성사업’으로 국비 20억원을 확보해 남부권을 중심으로 118헥타르(ha)의 콩 재배단지를 육성했고, 두렁콩수제비를 시작으로 당진순두부아이스크림, 순두부녹차라떼, 콩막걸리 등 여러 가공품을 지역 업체 등과 함께 개발 중이다.


신메뉴는 하반기에 출시할 예정으로 당진콩 소비 촉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두렁콩수제비’ 드디어 소비자 찾아간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