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09(화)
  • 전체메뉴보기
 
  • 취임 3년 차 첫날 GAP 인삼밭 현장점검… 애로사항 의견 청취

anigif.gif

 

[금산=로컬충남] 금산군은 박범인 군수가 1일 오전 7시 취임 3년 차 첫 출근길로 금산읍 음지리 일원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삼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날 박 군수는 현장을 살피고 농산물우수관리 인삼 생산 유통 활성화 및 애로사항에 관한 의견을 청취했으며 제초 작업 등 일손을 도왔다.


지난해 기준 금산군의 인삼 농산물우수관리 인증 현황은 전국 925 농가 1572ha 대비 362농가(39.1%) 540h a(34.3)의 비중이다. 특히 충남도 현황인 398농가 563ha의 대부분을 금산군이 차지하고 있다.


군은 농산물우수관리 인증인삼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총 24억 원을 투입해 ▲주 농경단지 안전성 모니터링 ▲농산물우수관리 인삼 공동선별장 운영 ▲방제복‧마스크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 부적합한 상품의 시장 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수확 전 안전성 검사도 철저히 하고 있다.


특히, 기존 농산물우수관리 인증의 검사 항목인 토양중금속오염도 검사(7개 성분), 농업용수 안전성 검사(14개 성분), 인삼 잔류농약 검사(463개 성분)에 토양잔류농약 검사(463개 성분), 인삼 중금속 검사(2개 성분) 등을 추가로 시행하는 등 안전성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인삼 재배지의 토양에서부터 수확인삼까지의 안전관리 시행 및 인증농가 교육과 재배지 주변 관리를 위한 농장환경 안전성 관리도 철저히 하고 있다.


군은 농산물우수관리 인증농가에 대한 지원 강화를 위해 보조사업 차등 지원도 추진하고 있으며 그 비율도 높여나갈 방침이다. 


이외에도 관내에서 유통되는 관외 경작 인삼에 대해서도 수확 전 검사 등 비용 및 교육을 지원하는 ‘인삼 농산물우수관리 광역서비스’도 운영하고, 관내 유관기관 간 공조 체계도 체계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박범인 금산군수는 “농산물우수관리 인삼은 생산에서 수확 후 포장까지 농산물에 잔류할 수 있는 위해요소를 사전에 관리하는 제도”라며 “소비자가 금산인삼을 믿고 구입할 수 있도록 농산물우수관리 인증 인삼 생산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범인 금산군수, 농산물우수관리 인삼밭 현장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