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09(화)
  • 전체메뉴보기
 
  • 주민재 Y복싱클럽 관장

20240618162956_padefszl.jpg

 

[서산=로컬충남] 서산시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4일간 열린 제76회 충남도민체전에서 2위를 달성했다. 이러한 성과는 전 종목에 걸친 고른 전력이 밑바탕이 됐지만, 예상을 뛰어넘는 호성적을 거둔 종목들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2위 달성에 기여도를 보인 종목은 배구와 복싱, 생활체조, 태권도, 파크골프 등이 꼽힌다. 이 가운데 역경을 딛고 가장 높은 기여도를 보인 종목이 복싱(중학부)이다.

 

복싱의 불모지인 서산이 전문적으로 엘리트 선수를 양성하는 학교가 있고 복싱의 절대적 강자라는 명성을 유지하고 있는 천안과 아산을 제치고 금4, 은 3, 동 4개를 획득하며 도민체전 사상 최초로 1위에 올랐다.

 

이번 성과에는 숨어있는 주역이 있었다. 예천동에 위치한 Y복싱클럽 주민재 관장이 그 주인공.

 

경남 출신인 주 관장은 학교시절부터 월등한 실력으로 각종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냈으며 경남체고 졸업 후 바로 실업팀으로 이적한 후에도 여전히 대회의 우승을 석권하고 국가대표로 활동했다.

 

그리고 안정적인 소속 실업팀의 코치를 제안 받았지만 정중히 거절하고 복싱이라는 운동의 진입장벽을 낮춰 일반인 복서 육성에 뜻을 품고 당진에 있는 지인의 체육관에서 잠시 코치생활을 하다 2017년에 서산에 ‘Y복싱클럽’을 개관하며 서산과 인연을 맺었다.

 

주 관장은 단순히 복싱클럽을 돈벌이 수단으로 생각하지 않고 쥬니어 복서를 육성하는데 온힘을 쏟았다. 또 복싱에 관심이 있어 입소하는 회원 중 인재를 발굴하여 대회출전 준비도 꾸준히 하고 있다.

 

특히 이번 도민체전을 앞두고는 전문적인 훈련과 더불어 사비를 들여 온갖 뒷바라지를 다하는 등 선수들의 사기양성을 위해서도 노력했다. 이러한 노력에 선수들은 1위라는 선물을 주 관장에게 선사했다.

 

주민재 관장은 “선수들이 바쁜 학교생활 속에서도 틈틈이 시간을 내 이룬 성과이기에 기쁨이 더욱 클 것”이라면서 “특히 서산시가 중학교에 복싱 엘리트부를 창단하는 것을 적극 검토한다는 계획이어서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이어 그는  "한창 성장기에 삐뚤어질 수 있는 아이들에게 운동을 통해 사회성과 예의를 지도하고 선수들 간 끈끈한 우정을 생성하는 발판까지 만들어 주고 있다"며 "복싱을 사랑하고 선수들에게 마음으로 다가가는 진정한 지도자로 거듭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민체전 복싱 1위, ‘숨은 주역’있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