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7 09:32 |
뉴스
people
오피니언
동정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앵커브리핑] 잊을만 하면 불거지는 공직자 음주운전, 사태수습에 책임 다하라 [천안신문]
2023/10/30 12:5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천안=로컬충남] 앞서 리포트에서 전해드렸듯, 현직 도의원이 음주운전 사고로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유난히 음주에 관대한 사회다보니, 공직자가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경찰에 적발되는 일이 비일비재 합니다. 그러나 사회 분위기는 바뀌고 있습니다. 


지난 4월 대전의 한 스쿨존에서 초등학생 고 배승아 양이 음주운전 차량에 치어 숨지는 참변이 벌어졌습니다. 그런데 음주운전 가해자는 놀랍게도 충남도청 퇴직 공무원이었고, 과거에도 음주운전 전력이 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충남도 공직사회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더불어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도 높아졌습니다. 마침 지난 20일 대전지방법원은 이 퇴직 공무원에게 징역 12년 중형을 선고했습니다. 


비록 1심 판결이지만, 공직자의 음주운전에 대해 재판부가 경종을 울렸다는 게 법조계 안팎의 대체적인 견해입니다. 이런 와중에 현직 도의원, 그것도 전도 유망한 젊은 정치인이 음주운전 사고에 휘말렸으니 지역 사회는 다시금 놀란 가슴을 쓸어 내려야 했습니다. 


일단 경찰은 지 의원을 다시 불러 조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법적인 문제는 경찰 등 수사당국의 조사에 임하면서 풀어가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지 의원은 이 같은 법적 책임과 별개로 선출직 공직자로서 아산시민, 더 나아가 충남도민에게 도덕적·윤리적 책임을 감당해야 합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을 저지른데 대해 사과하며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입니다. 무엇보다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는 와중에 음주운전 사고 의혹에 휘말린데 대해서 아산시민과 충남도민 앞에 고개를 숙여야 하겠습니다. 


지역 정치권과 시민사회에서 일고 있는 사퇴 여론에 대해서도 겸허히 수용하기 바랍니다. 지 의원이 청년 정치인이고, 당에서도 미래를 준비시키는 인재인 만큼 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이번 사태를 수습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합니다. 


이어 모든 공직자, 아니 모든 시민들이 이번 일을 계기로 음주운전은 범죄 행위임을 인식하고 더 이상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져줄 것을 호소합니다.

[ 신소영 아나운서 ]
신소영 아나운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icjn@hanmail.net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www.localcn.kr) - copyright ⓒ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주소 : Ω 32416  충남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엔젤스타워 209호 | 등록번호 : 충남, 아00291         
                                           발행인·편집인 : 전순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렬 | 대표전화 : 041)338-1211 | webmaster@localcn.kr
                                                                Copyright ⓒ 2017 localcn.kr All right reserved.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충남네트워크뉴스 - 로컬충남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